해풍맞고 자란 남해시금치

1882

자연그대로 노지에서
겨울 해풍맞고 자라는 ‘남해시금치’

 

남해군 특산물 시금치는 자연 그대로인 노지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당도도 높고 맛좋기로 유명하다.

특산물 중 남해마늘 다음으로 남해군내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고 있다.

​겨울철에도 남해의 전답들이 푸른 이유다.

​해풍을 먹고 자란 보물섬 남해시금치는 각종 미네랄 성분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고 당도도 높아 소비자에게 인기다.

특히 잎이 두꺼워 삶아도 흐물거리지 않아 먹는 맛이 일품이다.

잎수가 많고 선명한 녹색을 띠며 비타민, 칼슘, 철분 등이 많아 시력감퇴, 빈혈, 폐암과 비만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다바람을 그대로 맞으며 비닐하우스가 아닌 노지 전답에서 생산되기에 믿고 먹을 수 있다.​

​보물섬 남해시금치는 대체로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생산된다.

/남해여행​닷컴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