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여행 “바람흔적미술관”

2367

편안한 휴식과 정취가 있는 바람흔적미술관

<바람흔적미술관은 넓고 깊은 내산저수지를 끼고 위치해 있어 미술관에서 바라보는 전망도 일품이다.>

​삼동면 봉화마을에는 바람처럼 자유로운 문화공간이 있다. 내산과 내산저수지를 품에 안아 언제 들러도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곳, 통제하는 사람이 없어 누구나 자유롭게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 남해군에 있지만 군민보다는 관광객에게 더 유명한 남해바람흔적미술관이 그 곳이다.

남해바람흔적미술관은 설치예술가 최영호 씨가 지난 2005년 문을 연 사립미술관이다.

미술관 입구 주차장에서 하차하면 철 대문을 지나 본관으로 향하는 길이 나온다. 그냥 걷기에는 조금 먼 길이지만 아름다운 내산지를 바라보며 걸을 수 있어 산책삼아 걸을만하다. 오솔길 같은 운치가 있으면서도 제법 폭이 넓어 장애인차량에 한해 진입이 가능하다. 비장애인과 장애인을 모두 배려한 미술관측의 조치다.

미술관에 들어서면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바람흔적미술관은 매달 다른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개인전을 연 작가도 있고 단체전을 함께한 작가들도 있기 때문에 지난 10년간 이 곳에서 작품전을 연 작가만 해도 100여명에 달한다.

전시관에는 작품이 있을 뿐 사람은 없다. 통제하는 사람이 없으니 당연히 입장료도 없다. 그래서 미술관임에도 어린이들이 뛰어놀 수 있고 누구나 편안하게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대중과 미술 간 막힌 벽을 없애려는 바람흔적미술관의 설립취지가 빛나는 순간이다.

전시는 디자인과 회화, 조형 등 미술 전 분야를 망라해 이뤄지기 때문에 꾸준히 미술관을 찾는다면 다양한 작품들을 만난 수 있다.

전시관을 지나면 작은 카페가 있다. 관객에게 음료를 제공해야하기 때문에 이곳에는 사람이 상주하고 있다.

미술관은 음료를 제공하고 얻어지는 기부금으로 운영된다. 커피와 아이스티 등 카페메뉴는 4000원 선이다.

기부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음료를 제공받았다면 반드시 미술관 옥상에 올라가 보자. 내산지와 함께하는 차 한잔의 여유가 피로를 씻는 힐링의 축복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앞서 설명한대로 바람흔적미술관을 찾는 이는 관광객이 대부분이다. 편백자연휴양림과 나비&더 테마파크 등 주변에 좋은 관광·휴양지들이 함께 조성돼 있어 내산방향으로 들어서는 관광객들은 예외 없이 바람흔적미술관을 찾는다.

바람흔적미술관을 방문했던 이들은 대부분 미술관의 매력에 폭 빠진다. 좋은 미술작품과 통상적인 관람예절조차 강요받지 않는 자유로움, 자연과 함께 즐기는 여유가 관람객의 뇌리에 바람흔적미술관을 각인시키는 것이 그 이유일 것이다.

바람흔적미술관은 앞으로도 무인운영을 고수하며 미술관이 지닌 정신적 가치의 확산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운영자는 “황금만능주의 확산으로 인간의 비인간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세상을 후세에 물려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바람흔적미술관은 무인운영을 통한 신뢰와 따뜻함을 그 가치로 삼고 있다. 이기주의가 만연한 사회보다는 서로 믿을 수 있고 정을 나누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우리 아이들을 위해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바람흔적미술관을 방문하셨던 분들이 ‘정신적 치유가 필요할 때 바람흔적미술관이 떠올린다’고 말씀하시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자연과 미술, 인간미가 어우러진 치유의 공간. 남해바람흔적미술관에서 각박한 세상을 해쳐나갈 삶의 이치를 깨우쳐보는 것은 어떨까?

경상남도 남해군 삼동면 금암로 519-4
담당자 전화 010-2912-1338
홈페이지 : blog.naver.com/kthmyway
이용요금 : 무료
이용시간 : 홈페이지(블로그) 참고
주차정보 : 바람흔적미술관 앞 – 소형 20대

개괄소개

아름다운 자연과 예술을 통해 소외되어 가는 인간성에 대한 회복과 “인간과 자연에 대한 사랑”이라는 정신적 가치관을 갖고 세워진 남해바람흔적미술관.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