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 장군을 모신 ‘무민사’

1710

 

남해군 미조면 아름다운 미조항이 한눈에 들어오는 언덕에 자리 잡은 무민사는 왜구를 토벌한 최영장군을 모신 사당이다.

최초의 무민사는 조선중기에 지은 것이지만 화재로 인해 소실되어 재창건되었다.

무민사의 유래와 관련해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1595년 미조항 첨사 성윤문의 꿈에 한 노장이 나타나 장군의 진영(眞影)이 해안에 있으니 잘 모시라고 일렀다. 첨사는 잠을 깬 후 봉장군(수문장)을 보내 찾아보게 하였다. 봉장군은 나무궤를 발견하고 뜯어보니 최영 장군의 진영, 명패, 장도가 들어있었다는 것이다.

첨사는 발견된 장소의 산 정상에 한 칸 초당으로 건립하고 최영 장군의 영정을 봉안했다.

그 후 어느 날 강풍으로 봉안소가 부서지고 영정이 지금의 자리에 날아와 이곳에 사당을 지어 장군당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이 후 연대를 알 수 없는 화재로 인해 없어진 것을 재창건하기 위해 1954년 보존회를 결성하여 사우 중건을 결의했다.

1955년 음력 8월 22일 상량식을 하였고, 1960년 음력 9월 9일 무민공 최영 장군을 봉안하고, 첨사 성윤문을 배향한 후 무민사(武愍祠) 현판을 걸었다.

이홍주를 초대 회장으로 현충회를 창립하고 음력 3월 중정일을 제향일로 정했다. 1969년 병조참의 최헐을 배향했다.

2008년부터 제향일을 4월 13일로 변경했다. 사당은 팔작지붕 목조와가로 정면 3칸, 측면 2칸이며, 부속물로 내삼문, 외삼문, 관리사가 있으며 7기의 선정비가 있다.

 

최영 장군

최영 장군은 고려시대 명장이다.
남해안과 서해안에 침입한 왜구들을 격파했으며 1380년에는 해수도통사로 임명되어 삼남지방의 왜구침입을 막는 등 혁혁한 전과로 인해 남해안 일대에는 공을 모시는 사당들이 있는데 무민사도 그 중하나이다.

 

 

남해군 미조면 남해대로 14-11
문의: 055-860-8631
지정 : 군보호문화재 제1호
수량 : 1곽
시대 : 조선시대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