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여행 – 삼동면 내산

2302
내산에 오르는 길

 

가을…

남해의 단풍은 10월 말부터 11월 초부터 물들기 시작해 11월 중순 이후가 절정이다.

 

 

단풍 핀 남해의 가을풍경을 느끼려면 삼동면 내산길을 찾는 것이 좋다. 가을 드라이브 코스로 이름난 내산로는 삼동면 봉화마을 삼거리에서 편백자연휴양림에 이르는 약 5km에 이르는 2차선 길이다.

 

 

​이 길을 따라 양쪽으로 늘어선 단풍나무들이 선홍색으로 물들었다.
그야말로 가을에 걸맞는 운치 있는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내산길을 따라 흐르는 하천은 남해 금산에서 내려오는 1급수의 맑은 물로 봄 여름 가을이면 온갖 꽃들이 만발해 예부터 ‘꽃내[花川]’라 불렸던 화천이다.

 

 

이 길을 따라 늘어선 단풍나무의 가을색이 화천에 비칠 때면 물감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자연색이 아름답다.

내산길의 끝자락에는 호수같이 넓은 내산저수지와, 바람흔적미술관, 편백자연휴양림이 자리 잡고 있다.

 

 

이 길에 들어서면 어디든 차를 세우고 셔터를 눌러도 작품사진이 된다. 내산은 지금 만산홍엽으로 물들었기 때문이다.

 

 

 

길을 따라 양쪽으로 사열하듯 늘어선 단풍, 내산길을 오를수록 온 산을 곱게 물들인 단풍들의 향연, 맑은 시냇물, 단풍을 머금은 내산저수지 풍경, 청명한 하늘…

 

 

진한 가을의 향이 묻어난다.

내산로 끝자락에 위치한 내산저수지까지 올랐다면 차를 잠시 멈추고 바람흔적미술관에서 커피한잔을 기울이며 가을 향을 마시는 것도 운치가 있다.

 

 

코발트 빛 내산 저수지 수면에 반사된 단풍이 자아내는 절묘한 가을색감은 흔히 볼 수 없는 장관이다.

 

 

남해 가을의 가장 큰 매력은 한반도에서 가장 늦게까지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다.

 

 

 

 

내산로 단풍은 11월 말까지가 절정일 듯싶다.

 

♣남해군 내산마을

경남 남해군 삼동면 금암로378번길 12 내산마을회관
경남 남해군 삼동면 봉화리 1842-1
문의 : 055-860-3654
이용요금 : 무료
이용시간 : 11월중순경
주차정보 : 나비&더테마파크

/남해여행닷컴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