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조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3181

행정자치부,  찾고 싶은 ‘미지의 섬 선정

남해군 미조면 조도가 행정자치부(이하 행자부)와 도서문화연구원이 공동으로 선정한 2017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이번 행자부가 발표한 33개의 섬은 섬 전문가, 관광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의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휴가를 계획하는 여행자들의 취향에 따라 ‘놀-섬’, ‘쉴-섬’, ‘맛-섬’, ‘미지의-섬’, ‘가기 힘든-섬’ 등 5가지 테마를 제공하고 있다.

 

 

‘놀-섬’은 단체 야유회, 활기찬 가족여행 등으로 놀기 좋은 섬이고 ‘쉴-섬’은 휴가철 재충전을 원하는 사람들이 조용하게 휴양할 수 있는 섬이다.

‘맛-섬’은 섬만이 지닌 특별한 먹을거리가 풍성한 섬이고, ‘미지의-섬’은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신비의 섬이다.

‘가기 힘든-섬’은 입도하면 쉽게 나올 수 없는 섬으로 모험심을 자극하는 곳이다.

미조면 조도는 이 중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섬’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33개의 섬은 향후 행정자치부와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다양한 홍보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http://korean.visitkorea.or.kr’)에 ‘2017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코너를 개설 운영한다.

남해군 관계자는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조도가 이번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널리 홍보돼 우리 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 정보]

조도호, 미조항~조도/호도 하루 6회 왕복운항

 

우리나라에서 다섯 번째로 큰 섬인 남해군.

남해군내에서도 동남쪽 끝에 자리 잡은 작은 섬 조도(큰섬, 작은섬)와 호도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미조항과 조도/호도를 잇는 정기배편을 이용하면 된다. ​

조도호는 ‘한국의 베니스’, ‘남해의 나폴리’라 불리는 미조항에서 출발해 조도와 호도를 하루 여섯 차례 왕복 운항한다.

하루 여섯 차례 미조항 사항마을 선착장(수협 본소 왼편)에서 출발해 조도/호도를 잇는 조도호는 총 32명의 승객을 한번에 실어 나를 수 있다.

미조항을 출발해 조도/호도로 떠나는 시간은 오전 7시 30, 오전 8시 30분, 오전 11시 10분, 오후 1시 30분, 오후 3시 30분, 오후 5시 10분(11월∼2월)이다.

그러나 마지막 배편은 월별로 운항시간 5시 40분-(3, 4, 9, 10월) / 6시 10분-(5월∼8월)을 달리해 유의해야 한다.

또한 조도/호도에서 출발해 미조항으로 돌아오는 배편시간은 오전 7시 40분, 오전 8시 40분, 정오 12시, 오후 1시 50분 오후 3시 40분, 오후 5시 30분(11월∼2월)이다.​

이 배편의 경우에도 마지막 배편은 월별로 운항시간<오후 6시-(3월,4월,9월,10월), 오후 6시 10분(5월∼8월)>을 달리해 유의해야 한다.

조도에는 36세대 78명, 호도에는 15세대 26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미조항→조도/호도(07:30, 08:30, 11:10, 13:30, 15:30, 17:10(11월-2월), 17:40(3,4,9,10월), 18:10(5월-8월)

조도/호도→미조항(07:40, 08:40, 12:00, 13:50, 15:40, 17:30(11월-2월), 18:00(3,4,9,10월), 18:10(5-8월)​

일반 : 왕복기준 4,000​원, 초중고등학생 2,000원

문의 : 010-9630-6500​

 

 

/남해여행닷컴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