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애창곡 ‘밤배’ 노래비

2375

국민애창곡 ‘밤배’ 탄생배경은 남해

보리암에서 상주방향으로
바라본 바다야경이 ‘모티브’

 

참고 사진 /사진 배치훈

“검은 빛 바다 위를 밤배 저 밤배 무섭지도 않은가봐.

한 없이 흘러가∼네… 끝없이 끝없이 자꾸만 가면 어디서 어디서 잠들텐가 음∼볼 사람 찾는 이 없는 조그만 밤배야”

40대 이후 라면 가사만 들어도 이내 흥얼거리게 되는 ‘밤배’의 노래 가사다.

지난 1970년대 아름다운 가사와 감미로운 곡으로 국민에게 널리 사랑을 받았던 포크듀엣 ‘둘다섯’이 데뷔와 함께 발표한 ‘밤배’는 남해를 배경으로 만들어졌다.

밤배 탄생 배경에 대해 둘다섯의 멤버였던 이두진(55)씨는 ‘둘다섯(밤배)과 다정한 사람들’이란 사이버 카페를 통해 다음과 같이 밝힌 바 있다.

 

참고 사진 / 배치훈

‘1973년에 남해를 여행하던 중 금산 보리암에 하룻밤을 묵게 됐는데 발아래는 남해바다가 한 눈에 들어오고 상주해수욕장이 그림처럼 펼쳐져있었다.

캄캄한 밤바다에 작은 불빛이 외롭게 떠가는 것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당시 받은 인상을 그대로 메모하면서 즉석에서 곡을 흥얼거려 보니 어느 정도 노래가 되어 그 다음날 서울로 올라와 곡을 다듬어 ‘밤배’를 완성했다.’는 내용이다.

또 ‘아직도 금산 보리암에서 바라 본 밤바다의 작은 불빛, 그 밤배의 기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가야할 목적지를 향해 쉼 없이 가야하는 밤배는 거친 바다와 싸우며 삶을 영위해 가는 어민들의 운명이기도 해 ‘밤배’ 노래는 그들에게 바치는 노래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1970년대를 풍미했던 포크듀엣 ‘둘다섯’은 1973년에 데뷔해 밤배, 긴머리 소녀, 얼룩 고무신, 어부 등 많은 히트작을 남겼다.

이후 밤배는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국내가요로는 최초로 초등학교 6학년 정규교과서에 실린 바 있고 지금도 기타를 처음 배우는 사람들의 교본에 자주 등장하는 곡이 되었다.

이에 남해군은 한국적 정서를 아름다운 가사와 멜로디로 표현한 국민 애창곡 ‘밤배’ 노래비를 지난 2008년 상주해수욕장(현 상주은모래비치)에 건립한 바 있다.

 

 

‘밤배노래비는 ’ 높이 3m로 돛 모양의 자연석으로 밤배 악보와 노래비 건립 동기 등이 새겨져 있고 밤배 노래를 비롯해 긴머리 소녀, 얼룩 고무신, 일기, 바다, 눈이 큰 아이 등 둘 다섯이 부른 노래 10곡을 원하는 대로 선택해 들을 수 있는 음향시설을 갖추고 있다.

 

/남해여행닷컴

글내용 프린트하기
- 추천 -
소네트펜션